눈으로 보는 여행

 
1.사람마다 민감한 부분이 있다.(주머니 사장, 능력, 외모 등)
서로의 관계에 윤활유를 흐르게 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민감한 부분을 건드려선 안 된다. 특히 남자들은 자신의 주머니 사정에 민감하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2.정말 화가 났을 때는 화가 난 이유에 대해서만 이야기 하도록 하자.
보통 홧김에 과거에 잘못했던 것 까지 곱씹게 되는데 이는 화를 더욱 부추기는 행동이다. 그 날의 잘못만을 짚고 넘어 가는 현명한 여자가 되도록 하자.


3. 과격하게 싸운 뒤 먼저 화해를 시도하자.

화해하기 위해서는 먼저 자신의 잘못을 깨끗이 인정하고, 상대의 기분을 풀어주도록 하자. 선물도 좋고, 화해의 편지도 좋다. 그 다음 상대가 서운하게 했던 점을 지적하도록 하자. 기분 풀어 주는 것이 우선 순위라는 사실을 결코 잊어선 안 될 것이다.

4.싸움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서는 때론 눈과 귀와 입을 닫을 필요가 있다.
이것은 연애를 오래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이기도 하다. 한번쯤 눈감아주고, 못 들은 척하고, 할 말을 참을 필요가 있다. 인내심이야 말로 사랑의 유통기한을 연장시킬 수 있는 최고의 방부제다.


5. 조금 돌려 말하는 기술이 필요하다.

남자들은 의외로 단순해서 여자의 말을 있는 그대로 다 받아들인다. 그렇기 때문에 화가 나더라도 직설적으로 자신의 감정을 배설해선 안 된다.


6.화가 나더라도 다른 남자와 자신의 남자 친구를 비교해선 안 된다.

일단 누군가와 비교 당한다는 것 자체가 더 큰 화를 자초하는 일이란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7.홧김에 '헤어지자'는 말을 해선 안 된다.
특히 여자들이 이런 말을 종종 하게 되는데 쉽게 헤어지자고 이야기하는 여자에게서 진정한 믿음을 얻기란 힘들다. 이런 이유 때문에 다투고 나서 헤어지게 된다.


8.화해를 할 때는 절대 문자로 하지 마라.

문자는 기계적이고, 숨소리와 어투가 전해지지 않아서 자칫 오해를 낳게 만들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의도와는 상관 없이 상대를 더욱 화나게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Posted by 처음처럼.. Trackback 1 Comment 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