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으로 보는 여행


맞춤법 틀리는 남자

‘안 돼’를 ‘안 되’로 쓰는 정도는 애교스러운 편. ‘이 옷 문안하지(무난하지)?’, ‘아~ 냄세(냄새) 나’, ‘꾀나(꽤나) 힘들다’, ‘아 어떻해(어떡해)’, ‘나 그거 않할래(안할래)’, ‘우리 예기(얘기) 좀 해’ 등은 맞춤법 오류의 단골메뉴다.  수학이나 과학 못한 건 이해해도 모국어 제대로 못 쓰는 건 참기 힘들었다는 것이 그녀들의 항변.

실수라면 상관없지만 정말 몰라서 그러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 문제. 자존심 상할까봐 지적하기도 뭐하고 그냥 두고 보자니 자꾸 거슬린다.

메일이나 문자를 보내기 전에 제대로 썼나 점검할 것. 여자친구가 조심스럽게 지적해줬을 때 화내거나 자존심 상해하지 말고 고칠 생각을 먼저 할 것.

미묘한 냄세 풍기는 남자

사람에게는 모두 기본적인 체취가 있다. 사람에게서 나는 냄새는 대개 그 체취에 평소 쓰는 화장품이나 향수, 세탁 시에 쓰는 섬유유연제 등의 향에 의해 결정된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잘 안 씻거나 유난히 땀이 많이 나거나 담배를 피우는 등의 변수를 가지고 있는 경우에는 얘기가 달라진다. 아무리 좋아도 가까이 있으면 숨 쉬기 괴롭고 키스하려는데 입냄새 나는 남자를 좋아하기란 쉽지 않다.

흡연자라면 사탕이나 껌, 가글 중 하나는 구비하자. 흡연+밀크커피, 흡연+음주는 최악의 냄새를 만들어내니 특히 주의. 식사 후 녹차는 입냄새 제거에 효과적이다. 평소 땀이 많이 나거나 담배를 피운다면 냄새가 옷에 밸 수 있으므로 자주 빨아 입는다. 암내가 있는 사람의 경우 데오도란트를 사용할 것. 본인은 자신에게 냄새가 난다는 걸 모르는 경우가 많으므로 잘 모르겠다면 아주 절친한 동성친구나 가족에게 냄새가 나는지 솔직하게 물어볼 것.


밥맛 떨어지는 남자

밥 먹는데 정 난다는 말이 있다. 그만큼 사람들이 밥을 같이 먹으면서 많이 친해진다는 것. 그렇기 때문에 밥 먹을 때의 모습은 생각보다 중요하다. 너무 급하게 먹는다거나 요란하게 쩝쩝 거리며 먹는 것이 제일 빈번한 실수. (반대로 깨작거리거나 낚시하듯 반찬을 뒤적이는 것도 문제) 밥 먹다 트림을 한다거나 입에 음식물이 있는데 말을 하는 것은 절대 금물. 고춧가루가 많이 든 음식도 요주의 대상이다. 

남자들의 경우 군대를 다녀온 뒤에 밥 먹는 속도가 다소 빨라지는 경향이 있다. 젓가락 없이 숟가락으로만 먹는데다 식판에다가 왕창 담아서 빨리 먹는 것이 버릇이 된 것. 그러나 좀 답답하더라도 여자와 대화 나누며 보조를 맞춰줄 것. 쩝쩝거리는 소리를 ‘맛있게 먹는 것’이라고 당연히 여기지 말 것. 소리에 민감한 여자들이 꽤 많다. 밥을 먹은 뒤 물로 입을 헹군다거나 혀로 이 사이에 낀 고춧가루를 빼는 등의 행동은 당연히 NG.


입만 열면 깨는 남자
처음에 만났을 때는 모르지만, 좀 친해지면 평소 쓰던 말투가 튀어나오게 마련. 그러나 “알았어연”, “님하 뭐센”, “겜방으로 궈궈(gogo)”라는 정체 불명의 변종 언어를 듣는 여자는 당황스럽다. 당황뿐인가. 남발할 경우 게임 중독자나 인터넷 동호회 ‘죽돌이’로 의심받기 쉽다. 그저 “~해용” 정도의 말이라도 친해지기 전에는 어색해하는 여자들이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 것. 입만 열면 X나, 열나 하는 사람도 좋게 보이지 않기는 마찬가지.

나이에 걸 맞는 말을 사용하는 것이 기본. 무의식적으로 튀어나오려 해도 여자와 많이 친해지기 전에는 꾹꾹 눌러 참을 것. 살짝 다른 케이스지만 과도하게 애교스러운 혀 짧은 말투를 사용하는 경우도 친해지기 전에는 거부감을 줄 수 있으니 말은 따스하게 건네더라도 말투는 기본을 지켜야 한다. 욕 같은 경우 여자에게 하는 말이 아니더라도 이미지 추락시키기 딱이니 절대 금물. 단 한 번도 곤란하다.


틈새를 놓치는 남자
남자는 여자에 비해 코털이 길게 자란다. 아무리 매끈하게 피부 관리를 했어도 코털이 비어져 나와 있으면 마이너스. 때낀 손톱이나 귀지 가득한 귀, 아무것도 바르지 않아 버즘이 피듯 허옇게 일어난 피부, 비듬 등도 사소하지만 놓치면 곤란한 포인트다. 남자 입장에서도  코털 나온 여자, 비듬 떨어지는 여자가 좋겠나?

세수하거나 샤워할 때 귀 안쪽, 귀 뒤, 목 뒤, 손톱 등을 꼼꼼하게 체크할 것. 아무리 바르는 것이 귀찮아도 건조한 피부라면 로션 정도는 필수다. 아무리 잘 닦고 깎고 했더라도 혹시 모르니 집을 나서기 전 거울을 보며 마무리 체크하는 것은 필수. 평소 코털 깎기나 쪽가위를 들고 다니면 위기의 상황(?)에 자연스럽게 대처할 수 있다. 


Posted by 처음처럼.. Trackback 0 Comment 0

1.
섣불리 ‘부담스럽다.’는 단어를 사용하지 않는다. 만약 당신에게 관심이 없다면 그녀는 ‘부담스럽다’ ‘고마웠어’ ‘편한 오빠지’ ‘친구지’ ‘넌 참 좋은 사람이야’ 와 같은 말을 하게 된다. 이러한 말의 본래의 의미는 더 이상 당신과의 관계를 진전 시키고 싶지 않다는 뜻이다. 그래서 이러한 말로써 미리 관계의 선을 긋게 되는 것이다.

2. 당신이 잘못한 기억도 없는데 당신이 나타나면 자리를 피하고, 당신과 눈을 제대로 마주치지 못하고, 당신이 쳐다볼 때마다 고개를 숙인다면 무관심을 가장한 그녀의 관심 신호라고 볼 수 있다. 일부러 냉담한 반응을 보이는 여자들이 많다. 이것은 자신의 속 마음을 들키고 싶지않은 여자의 방어적인 포즈에 불과하다.

3. 당신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는가? 잘 호응해주는가? 웃음을 감추지 않는가? 이 세 박자만 맞아 떨어져도 당신에게 관심이 있다고 볼 수 있다. 또한 헌팅과 부킹과 같은 일회적인 만남에서 여자가 웃었다면 이는 필시 성공을 의미하는 포즈다.

4. 메일, 미니 홈페이지 주소, 기타 개인적인 신상과 관련된 정보를 가르쳐 준다면 당신에게 관심이 있다는 신호다. 여자는 관심이 없는 남자에게 섣불리 자신의 개인적인 정보를 가르쳐주지 않는다. 차라리 없다고 말하는 편이다.[관심이 없을 경우-남:“휴대폰 번호가?” 여:“휴대폰 없는데요!”]

5. 튕기더라도 절대 안 된다는 말은 하지 않는다. 예를 들어 내일 약속을 거절하더라도 다음 주 약속을 거절하지 않는다면 당신이 싫은 것만은 아니라고 볼 수 있다. 만약 전혀 관심이 없다면 제안에 대한 답변은 미지수가 되어 버린다.

6. 당신 앞에서 다른 남자 이야기를 꺼내지 않는다. 당신보다 더 멋진 남자를 이야기하며 당신의 동조[“그 남자 남자가 봐도 정말 괜찮지 않니?”]를 이끌어 낸다면 당신에게 별 관심이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7. 당신 앞에서 내숭을 떤다면 그것은 당신이 관심이 있다는 신호나 다름없다. 왜냐하면 여자는 관심 있는 남자 앞에선 잘 보이 위해 내숭을 떨기 마련이니깐. 만약 당신에게 관심이 없다면, 당신이 이성으로 느껴지지 않는다면 당신의 시선을 별로 의식하지 않고, 자신이 가진 본연의 모습을 드러내게 된다. 음식을 먹을 때 그녀가 당신 앞에서 어떻게 먹는지 유심히 한번 관찰해보길 바란다.

8. 연락처를 물어 봤을 때 자신의 연락처는 가르쳐 주지 않고 당신의 연락처만 물어 본다면 당신에게 관심이 없을 가망성이 크다. 이럴 경우 연락처를 가르쳐줘도 연락이 오지 않는다.

이러한 자료를 근거로 우리는 상대방의 관심을 가늠해 볼 수 있다. 만약 상대방이 당신에게 관심을 보이고 있는 중이라면 당신은 한 없이 기쁘고 고백에 대한 자신감으로 충만하게 될 것이다. 그러나 때에 따라서는 상대방의 관심 유무에 여념하지 않고 좀더 적극성을 가지고 고백해 볼 필요성이 있다. 왜냐하면 상대방이 자신에게 관심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관심이 있다고 착각한 나머지 적극성을 가지고 고백했다가 성공한 사례들이 비일비재[非一非再]하기 때문이다. 더 이상 차일까 두려워 그토록 갈망했던 그 사람과의 사랑을 쉽게 포기하는 일이 없도록 바란다. 단지 용기 하나 없음에 말이다.
Posted by 처음처럼.. Trackback 0 Comment 2

1. 사과는 반드시 얼굴을 마주 보면서 해라.
사과는 직접 만나서 하는 것이 좋다. 싸운 뒤 서로 감정이 좋지 않은 상태에서 전화나 메신저를 통해 사과를 하게 되면 자신의 진심을 충분히 전달할 수 없어 오히려 싸움을 더 키우는 경우도 적지 않다. 싸운 뒤 만나는 것이 어색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오히려 직접 마주본 상태에서 이야기 하는 것이 더욱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분위기를 만드는데 도움이 된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
 
 2. 상대방 기분에 철저히 맞춰 줘라.
사과의 궁극적인 목적은 상대방의 상한 마음을 풀어주는 것이다. 사과를 할 때는 먼저 상대방의 기분이 지금도 화가 나 있는지 살펴야 한다. 아직 화가 난 상태라면 상대방의 감정을 상하게 하는 말들은 삼가고 상대방이 좋아할 만한 말들을 적절히 골라 사용해야 한다.
 
3. 사과보다 상대방의 말을 듣는 것이 먼저다.
무작정 사과부터 하는 것은 효과적이지 않다. 상대방이 왜 화가 났는지 어떤 점이 불만인지 말하게 하고 이를 귀담아 들어야 한다. 이런 과정을 통해서 상대방은 화를 어느 정도 풀 수 있고 자신도 어떤 점을 사과해야 하는지 정확하게 알 수 있다.
 
4. 사과는 타이밍이다.
사과를 하는데도 적절한 타이밍은 아주 중요하다. 잘못을 저지른 뒤 가급적 빠른 시간 안에 사과를 하는 것이 좋다. 그러나 서로 기분이 상하고 난 바로 그 자리에서 사과하는 것은 오히려 진심으로 미안한 마음이 없는 것처럼 보이기 쉽다. 싸우고 난 뒤 서로 어느 정도 화가 가라앉을 때쯤 사과를 하는 것이좋다.
 
5. 자신이 무엇을 잘못했는지 확실하게 알아야 한다.
자신이 무엇을 잘못했는지도 모르면서 하는 사과만큼 상대방의 마음을 상하게 하는 것은 없다. 연인사이라면 특히 더 조심해야 한다. 여성은 자신이 어떤 점 때문에 화가 났는지 상대방이 알고 있는 것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한다. 남성이 여성에게 사과의 의미로 꽃을 보내는 것은 좋은 방법이지만 만약 자신의 잘못이 무엇인지도 모르고 무조건 사과부터 하자는 마음이었다면 여성은 이 꽃을 쓰레기통에 버릴 수 도 있다.
 
6. 만나기 힘들다면 사과는 편지로.
만나서 사과를 하는 것이 가장 좋지만 만나기 힘든 상황이라면 편지로 사과를 하는 것이 가장 좋다. 진심이 담긴 편지는 상대방의 마음을 움직인다. 사과를 할 때 가장 적절하지 않은 방법은 문자메시지다. 성의가 없어 보이기 때문에 오히려 상대방의 마음을 상하게 할 수 있다.
 
7. 사과는 여러 번 하면 좋다? NO!
반복된 사과는 진실성이 떨어뜨리는 역효과를 불러 올 수 있다. 상대방이 자신을 진실성 없는 사과를 하는 사람이라고 인식하면 앞으로도 자신이 한 사과를 잘 받아주지 않기 때문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
 
8. 부모도 자녀에게 사과해야 한다.
부모와 자녀는 서로 사과를 잘 하지 않고 넘어가는 경향이 있지만 부모와 자녀 사이의 솔직한 대화는 많을수록 좋다. 특히 부모들은 사소한 잘못을 저질렀다고 해도 아이들에게 진심을 사과하는 모습을 보여주어야 한다. 부모의 솔직한 모습은 자녀들에게 좋은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9.자녀도 부모에게 사과해야 한다.
어린 자녀들은 대부분 자신이 저지른 잘못을 잘 알지 못하고 말로만 사과를 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자녀들도 자신의 잘못을 솔직하게 인정할 필요가 있다. 오히려 먼저 자신의 잘못을 솔직히 인정하고 부모에게 사과하면 부모는 자녀를 더욱 신뢰하게 된다.
 
10.지는 것이 이기는 것이다.
계속 ‘네가 잘못했다, 내가 잘못했다’ 싸우는 것은 서로의 인간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누구의 잘못인지 따지기에 앞서 자신의 먼저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는 것이 서로의 관계를 더욱 발전시킬 수 있는 길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Posted by 처음처럼.. Trackback 0 Comment 4


티스토리 툴바